불기 2563. 7.22 (음)
> 영상 > 다큐멘터리
 
오감으로 체험하는 꽃 작품전
[2007-05-02]
 
<다큐>오감충족, 백제불교맛보기 정림사지 박물관
[2006-11-21]
 
<다큐> 별별 茶세상, 티지움(TJIUM)
바쁜 현대인의 생활코드로 웰빙이 뜨고 있다. 차 문화도 웰빙의 옷을 입으며 현대인 생활 깊숙이 파고 들었다. 세계 1600여종의 다양한 차가 있는 공간, 서울 홍은동 티지움으로 떠나보자.
[2006-09-06]
 
下心을 배우다 - 해인사 행자의 하루
조계종이 출가연령을 만 50세 이하로 제한하고 나서 해인사를 비롯한 사찰에도 변화가 일었다. 머리가 희끗한 행자들이 여럿 눈에 띈다. 행자들을 통솔하는 부전장 이병길 행자도 그 중 한 사람이다. 이병길 행자를 비롯한 해인사 행자들의 하루를 따라가 본다.
[2006-06-30]
 
한국불교미술박물관, 티베트 기획전 '영원한 생명을 위하여'
한국불교미술박물관이 두 번째 티베트 기획전시회로 ‘영원한 생명을 위하여’展을 준비했다. 티베트 인에게 죽음은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이다. 죽은 망자를 짐승들의 먹이로 보시하고 망자의 뼈를 모아 불교 의식구를 만드는 등의 풍습은 죽음을 영원으로 보는 티베트인들의 정신세계를 따라가 본다.
[2006-06-12]
 
단청장 故 만봉 스님 추모영상
금어. 불화를 그리는 사람 가운데 가장 으뜸인 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 시대 최고의 금어로 추앙받아온 단청장 만봉 스님이 2006년 5월 17일 새벽 0시 10분, 노환으로 입적했다. 스님 생전 작업에 열중하던 모습을 따라가 보며 스님의 넋을 기린다.
[2006-05-17]
 
다시 보는 인도불교미술전
세계에서 중국 다음으로 인구가 많은 나라 인도. 인도는 석가모니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고 열반에 이른 불교의 성지이자 발상지다. 때문에 역사 속 부처의 발길을 따라가기 위해 순례객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 인도국립박물관과 공동으로 개최한 인도불교미술전을 통해 간다라와 마투라 등 인도의 불교미술 역사를 따라가 본다.
[2006-07-21]
 
깨달은 이의 모습 - 부처님의 32상
부처님의 모습을 그대로 옮긴 불상. 크기와 모양이 제각각이지만 그래도 큰 틀에서 벗어나진 않는다. 머리 위에 봉긋 올라온 육계, 눈썹 사이의 흰 털 등 독특한 특성은 그대로 부처의 모습을 상징한다. 부처의 모습을 상징하는 이 특징들을 가리켜 32상이라고 한다. 32상의 특징에는 무엇이 있으며 특징대로 불상을 제작하면 어떤 모습을 할지 따라가 본다.
[2006-07-21]
 
한암 스님 행장
근현대 한국불교계의 대표 선지식 한암 스님. 스님은 1941년 조선불교 조계종이 출범하자 초대 종정으로 추대됐으며 해방 후 조선불교의 2대 종정으로 종단의 정신적 지도자였다. 월정사는 계정혜 삼학에 고루 능했던 한암 스님의 수행학풍을 이어받아 제2회 한암 대종사 후행학림을 개최한다.
[2006-07-21]
 
장지현 시인의 잊혀진 가람탐험
장지현 시인이 현대불교신문 고영배 기자와 함께 현대불교신문에 연재했던 <잊혀진 가람탐험>의 출판을 기념해 회암사지와 고달사지 등 폐사지들을 돌아본다. 고달사지의 텅빈 충만함, 세월의 때를 그대로 묻히고 남아있는 유물들과 지대석들, 회암사지의 쌍을 잃고 서있는 당간 지주 등 장 시인의 여정을 따라가 본다.
[2006-07-21]
 
천성산, 도롱뇽 그리고 지율 스님의 약속
38, 45, 58, 100 플러스 알파. 지율 스님이 천성산의 말 없는 생명들을 대신해 단식하며 홀로 투쟁한 시간들이다. 네 번째 단식 87일이 되는 어느 날, 지율 스님의 행방이 묘연하다. 너나 할 것 없이 스님의 행방을 좇는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스님은 과연 무엇 때문에 그토록 위험하고도 괴로운 단식을 하게 된 것일까. 천성산 지킴이 지율 스님의 2001년 첫 단식부터 2005년 4번째 단식 일지를 따라가 본다.
[2006-07-21]
 
거조암, 칠백여년 만에 재현한 나한대재
염불이나 주장자 소리보다 ‘제대성중’을 염송하는 목소리가 가득한 팔공산 거조암. 나한 기도도량으로 유명한 거조암에는 치성을 드리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5백 26분의 나한을 모시고 있는 거조암이 7백여년 만에 재현한 나한대재를 따라가 본다.
[2006-07-21]
 1